상가 시장 동향
상가시장레이다
레이다칼럼
컨설턴트칼럼

분양상가 정보
지역별 전체 분양상가
일자별 전체 분양상가
상가발언대

생생! 상가
국내주요 100대상권
분양상가 현장탐방
성공창업인
상가Q&A
전문가 추천상담
상권분석

분양상가 시세통계
전체 분양상가 시세통계
근린상가
단지내상가
멀티복합상가
테마쇼핑몰
주상복합/오피스텔상가
기타상가

매물상가 정보
관심/추천매물
특급 추천매물
상가점포

상가 맞춤 검색
분양상가
매물상가

역세권 상가검색
역세권 분양상가
역세권 매물상가

부동산 센터 > 상가정보 > 상가시장동향 > 레이다칼럼
 
제목  8.31 부동산종합대책과 유동자금의 향방은 ?
글쓴이  박대원 연구위원 작성일  2005-08-30 02:08
8.31 부동산종합대책과 유동자금의 향방은 ?

정부의 부동산종합대책 발표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현재까지 알려진 부동산종합대책의 요지는 ‘세재강화’다.

정부는 양도세와 보유세(종합부동산세 및 재산세)를 강화하여 다 주택 보유로 인한 부(富) 축적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토지 경우도 토지거래허가구역 내에서 매입한 땅은 최장 5년간 전매가 제한되며 거래허가 신청시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마침내 부동산시장은 인위적인 구조조정의 태풍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이에대해 업계 반응은 부동산종합대책 여파로 과거 외환위기 당시에 버금가는 부동산 가격의 급강화가 염려되지만 내수 회복 조짐과 유동자금의 풍부성을 이유로 가격의 경착륙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부동산종합대책으로 자산의 구성비율에 균형을 맞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부동산에 치우진 자금이 새로운 투자처를 향해 머리를 돌린다는 의미다.

향후 부동산 보유세율이 지금보다 3~5배 이상 증가하게 되면 유동자금은 제일 먼저 주식시장으로 흘러갈 공산이 크다.

부동산종합대책이 주식시장으로의 선회를 자연스럽게 유도하며 자금 분산 투자가 가능한 적립식 펀드등 안정적인 간접투자시장이 활황을 맞을 수도 있다.

물론 “부동산종합대책은 자산가치 하락으로 소비침체와 경기침체의 양상을 낳을 수 있어 막연한 장미빛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지배적이다.

그러나 증권가는 이미 투기억제책에 따른 유동자금의 전환을 예상하며 상품개발과 자산관리 시스템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처럼 부동산종합대책은 개인 자산의 운용에 있어 실물상품 투자에서 안정된 금융 상품 투자로 이동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동산종합대책은 부동산 내부 자정 움직임과 함께 그간 묻혀있는 수익형 상품들의 재도약을 이끌것이다.

따라서 전매 제한이나 종부세 부과등의 정부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오피스텔, 상가등이 주택, 토지 투자의 대안으로 떠오르게 되며 ‘고정수익 창출이란’ 불변의 의미에서 ‘틈새 투자처’로 주목을 끌것이다.

최근 몇년간 상가는 경기불황에 따른 내수침체와 가격거품으로 투자처로서 기능을 상실해 왔다.

하지만 상가는 아파트, 땅 못지 않은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는 여건 조성과 규칙적인 임대료 수입이란 잇점으로 방황하는 유동자금을 어렵지 않게 끌어모을것으로 보인다.

선시공, 후분양제에 따라 어느정도 투명성있는 투자처란 강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부동산시장에 있어 작금의 현실은 터닝포인트(전환점)이다.

정부의 특단의 조치인 ‘집값 포획’으로 더 이상 과거의 특수는 기대할 수 없게 되었지만 '저금리 시대'의 유동자금은 절대 제자리 걸음이란 있을 수 없다.

분명 유동자금은 주택, 토지 투자의 대안 투자처로 전이될 것이며 이에따른 자산 구성도 다양하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가뉴스레이다 레이다경제연구소>

박대원 선임 연구위원





본 서비스는 상가뉴스레이다 에서 제공하는 것이며, 저작권은 상가뉴스레이다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