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시장 동향
상가시장레이다
레이다칼럼
컨설턴트칼럼

분양상가 정보
지역별 전체 분양상가
일자별 전체 분양상가
상가발언대

생생! 상가
국내주요 100대상권
분양상가 현장탐방
성공창업인
상가Q&A
전문가 추천상담
상권분석

분양상가 시세통계
전체 분양상가 시세통계
근린상가
단지내상가
멀티복합상가
테마쇼핑몰
주상복합/오피스텔상가
기타상가

매물상가 정보
관심/추천매물
특급 추천매물
상가점포

상가 맞춤 검색
분양상가
매물상가

역세권 상가검색
역세권 분양상가
역세권 매물상가

부동산 센터 > 상가정보 > 상가시장동향 > 레이다칼럼
 
제목  다운계약서의 유혹, 화를 부를 수 있다.
글쓴이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 작성일  2009-12-29 04:12
 
12월은 연말 분위기로 흥청스럽지만 한 켠에선 직장인들의 연말정산관련 변경세제 파악 등 세금문제에 대한 관심이 한창 높아지는 시기로 상가투자자들 또한 새해 임대료 조정이나 관련세제 변경 등에 관심이 커지는 때이기도 하다.

 

50대의 A씨는 서울 강남구의 상가 주인이다. A씨는 최근 근심거리가 생겨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A씨가 학원업을 하는 B씨에게 임대를 준 것은 5년전이었다. 당시 A씨는 B씨와 보증금 1억원, 월세 220만원에 계약을 했다.


A씨와 B씨는 이후 이중계약서를 작성하여 세무소에는 1억원에 전세계약을 한 것처럼 신고했다. A씨 입장에서는 월임대료에 대한 세금부담을 줄이고자, B씨 입장에서는 상가임대차보호법의 혜택을 받기위해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이다. 이에 대한 대가로 A씨는 B씨에게 실제 월임대료를 시세보다 조금 싸게주었고 세무소에 임대관련 부가가치세 신고를 하지않았다. 


5년간 별탈없이 지내온 A씨에게 문제가 생긴 것은 얼마 전이다. 임대차기간이 끝나 새로운 임차인을 섭외한 A씨는 B씨에게 상가를 비워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미 단골학생들을 상당수 유치한 B씨는

이전을 거부하고 나섰다. 이에 A씨가 강제명도 등의 방법을 취할 수 있다고 얘기하자 B씨가 A씨의 약점을 잡고 늘어졌다.


B씨는 A씨의 지난 5년간 탈루를 폭로하겠다고 나섰다. 그렇게 되면 5년간의 세금을 추징당하는 것은 물론 가산금까지 물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A씨 역시 B씨가 폭로할 경우 학원 교재비 등으로 탈루한 세금을 고발하면 된다는 생각이지만 마음이 편치않다. 재건축이 진행돼 더 좋은 조건의 임대인이 줄을 선 상황에서 걱정거리만 안게 된 A씨는 한숨을 쉬고 있다.


임대사업을 하다보면 달콤한 유혹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 신고누락으로 인한 세금회피나 다운계약서 등의 작성은 순간적으로 달콤하게 다가오지만 나중에 더 큰 화로 돌아올 수 있으니 조심해야한다. 청문회에 등장하는 고위공직자들이 한다고해서 ‘나쯤이야’ 하는 방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다가갔다가 훗날 고통받기 쉽상이다. 


다운계약서의 경우도 조심해야한다. 혹하는 마음에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다운계약서를 써도 나중에 추징을 당할 수 있다. 주변시세보다 낮은 임대료로 신고할 경우 의심을 사기 때문이다.


부동산 거래의 모든 유혹적인 조건 뒤에는 그만큼 위험요소가 뒤따르고 있음을 상기해야한다. 이제 세무에 있어서 놀라울 정도로 정교한 시스템이 구축되어가고 있기때문에 탈세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졌다고 볼 수 있으며 절세가 아닌 탈세는 결국 탈이 나게 마련이다.


 



 | 




본 서비스는 상가뉴스레이다 에서 제공하는 것이며, 저작권은 상가뉴스레이다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