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시장 동향
상가시장레이다
레이다칼럼
컨설턴트칼럼

분양상가 정보
지역별 전체 분양상가
일자별 전체 분양상가
상가발언대

생생! 상가
국내주요 100대상권
분양상가 현장탐방
성공창업인
상가Q&A
전문가 추천상담
상권분석

분양상가 시세통계
전체 분양상가 시세통계
근린상가
단지내상가
멀티복합상가
테마쇼핑몰
주상복합/오피스텔상가
기타상가

매물상가 정보
관심/추천매물
특급 추천매물
상가점포

상가 맞춤 검색
분양상가
매물상가

역세권 상가검색
역세권 분양상가
역세권 매물상가

부동산 센터 > 상가정보 > 상가시장동향 > 레이다칼럼
 
제목  대규모 PF들의 표류, 상가 시장은 난항
글쓴이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 작성일  2010-08-23 03:08

부동산 경기가 정점일 당시 각 지역 랜드마크급으로 구상했던 초매머드급 사업들이 국제회계기준(IFPS) 도입과 국내 부동산 시장 침체 등의 영향으로 휘청되고 있어 상가 시장에 불안요인으로 다가오고 있다.

 

계획으로 잡혀있던 사업들은 해당 지역의 랜드마크일 뿐 아니라 상권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만한 호재거리로 상가 투자자들의 큰 관심거리가 되어왔다.

 

하지만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사업으로 불리던 ‘용산 국제업무지구개발사업’은 아직 완납되지 않은 토지대금에 대해 땅 주인인 코레일과 출자사들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다가 급기야 지난 19일 9500억원 규모의 지급보증을 거부해 사업을 지연시켰다는 책임을 물어 실질적 사업주관사인 삼성물산과 결별설이 거론되고 있다.

 

아울러 (구)화물터미널 자리에 복합쇼핑단지를 구성하기로 계획되었던 양재동 복합터미널 프로젝트파이낸싱(이하 PF) 사업의 경우 최초 시공사들의 워크아웃으로 결국 시행사 파산신청에까지 이르러 새로운 시공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판교신도시 중심상업용지에 조성될 예정이었던 ‘알파돔시티’의 경우 토지주인인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에 지급할 땅값 및 이자납부 유예기간이 이번달 말로 끝날 예정이었지만 출자사들의 유상증자와

PF를 통해 약 1조 540억 정도의 자금을 조달하기로 결정해 한 시름 덜게 됐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있다.

 

이렇듯 인근 지역 땅값 상승의 견인차 노릇을 했던 대규모 개발계획들이 부동산 시장의 장기 침체 등으로 인해 사업자금을 마련할 길이 막혀 고전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사업의 성공여부를 쉽게 점치기 어려워지고, 담보나 시공사들이 지급보증에 쉽게 동의해 주지 않으면서 금융권의 자금지원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그로 인해, 초기에 자금 수혈을 받아 각종 대금을 지불해오던 사업장에서는 사업이 지체되면서 금융권에서 빌린 초기자금에 대한 이자부담이 계속 불어나 결국엔 파산위기까지 봉착하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다.

 

이렇게 사업의 진척이 어려워진 초매머드급 개발계획으로 인해 건설업체나 금융권만이 타격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선점효과를 누리려던 상가 투자자들 역시 고통받고 있다.

 

선점효과를 누리려던 상가 투자자들은 개발계획이 있는 지역 주변부로 근린상가나 오피스텔 등 미래 잠재수요층에 대한 선점 확보를 위해 분양을 받아 개발계획이 완성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사업진행의 불투명으로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이다.

 

부동산 시장이 호황일 당시 현황이 유지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만 가지고 큰 사업들을 계획한 것이 문제였다며 정부나 지자체들도 쉽게 이번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당분간 PF사태로 인한 파장이 부동산 시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본 서비스는 상가뉴스레이다 에서 제공하는 것이며, 저작권은 상가뉴스레이다 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