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시장 동향
상가시장레이다
레이다칼럼
컨설턴트칼럼

분양상가 정보
지역별 전체 분양상가
일자별 전체 분양상가
상가발언대

생생! 상가
국내주요 100대상권
분양상가 현장탐방
성공창업인
상가Q&A
전문가 추천상담
상권분석

분양상가 시세통계
전체 분양상가 시세통계
근린상가
단지내상가
멀티복합상가
테마쇼핑몰
주상복합/오피스텔상가
기타상가

매물상가 정보
관심/추천매물
특급 추천매물
상가점포

상가 맞춤 검색
분양상가
매물상가

역세권 상가검색
역세권 분양상가
역세권 매물상가

부동산 센터 > 상가정보 > 상가시장동향 > 레이다칼럼
 
제목  분양 중인 상가이름들, 너무 평범하다...
글쓴이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 작성일  2011-10-17 10:10

 

분양중인 상가이름들이 너무 평범한 느낌이다. 상가뉴스레이다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분양중인 상가 727개를 조사한 결과, 이 중 333곳이 상가명에 타워또는 프라자명칭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프라자 237, 타워 96). 이는 무려 45.8%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여서 타워와 프라자가 상가의 단골네임임이 확인됐다.

 

그밖에, 아파트 단지 이름을 딴 단지내상가들과 메디피아’, ‘메디컬센터같이 상가내 입점하는 병의원을 강조한 상가들도 적지 않았다.

 

현재 상가명은 어떤 식으로 만들어지고 있을까? 상가이름을 지을때 단지내 상가일 경우 해당 아파트명을 따는 것이 일반적이고 병의원이 집중적으로 들어온 건물일 때는 이를 부각시키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 외 대략 지상 7~10층 정도 규모의 근린상가들이 프라자나 타워로 이름지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중 타워는 10층 이상의 주상복합 건물에도 많이 사용된다.

 

성격을 떠나 상가이름 자체를 봤을 때는 외국어가 우리말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중에는 엑슬루타워’, ‘프리언스처럼 속뜻을 파악하기 어려운 명칭들도 적지 않았다. 상가이름이 이같은 외국어 천지(?)이지만 간혹 재미있는 명칭이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다. 2008년 남양주에서 분양된 황금독수리상가는 독특한 상가명으로 화제에 오른 바 있으며, ‘아인슈타인프라자’, ‘오션11’, ‘시티짱등도 흥미를 끌었던 상가들이다.

 

어떻게 지어졌든 상가이름은 대중에게 오래도록 사랑을 받는 편은 아니다. 건물이 완공되기 전까지는 해당 상가명이 통용되지만 막상 상가가 들어서면 입점한 가게명에 밀려 상가명은 금새 잊혀지게 마련이다. 예를 들어, 해당 상가에 대형프랜차이즈점이 들어서게 되면 사람들은 상가명을 부르는게 아니라 해당 프랜차이즈점을 말하는 식이다.

 

아쉽지만 해당 상가가 지어지고 활성화가 되고 나면 상가명은 우편배달원, 퀵서비스 직원, 음식점 배달원 등만 아는 그들만의 이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상가명의 생존주기(?)가 짧지만 상가라는 상품의 규모를 생각할 때 조금 더 창의적인 네이밍이 제작될 필요가 있어보인다. 현재까지 대부분의 상가이름들이 개별성과 독창성이 높지 않은 편인데, 상가명을 짓는데 조금 더 신경쓴다면 인지도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 




본 서비스는 상가뉴스레이다 에서 제공하는 것이며, 저작권은 상가뉴스레이다 에 있습니다.